•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뱀파이어 탐정’ 이준, 남다른 추리력으로 대활약 ‘예고’

[친절한 프리뷰] ‘뱀파이어 탐정’ 이준, 남다른 추리력으로 대활약 ‘예고’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6. 04. 10. 2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CN '뱀파이어 탐정'

 '뱀파이어 탐정' 이준이 남다른 추리력으로 대활약을 예고했다. 

 

10일 방송될 OCN 일요드라마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3회에서는 윤산(이준)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의뢰인들의 사건을 해결해나가며 자신을 둘러싼 미스터리와 과거 비밀을 파헤친다. 

 

이날 '뱀파이어 탐정'에서는 윤산의 화끈한 액션에 이어 남다른 추리력이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만들 예정이다. 윤산은 과거 경찰학교 시절 선배로부터 자신의 조직폭력배 아버지가 남긴 의미를 알 수 없는 용그림의 유언장을 해석해달라는 의뢰를 맡게 된다. 

 

이에 윤산은 용구형(오정세), 한겨울(이세영)과 함께 피를 보면 사건의 단서를 알게 되는 능력을 발휘해 의뢰해결에 나서게 되면서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가 펼쳐질 전망이다. 

 

'뱀파이어 탐정' 제작진은 "이번 에피소드는 마치 한 편의 추리 소설을 읽는 것처럼 짜임새 있는 전개가 몰입도 있게 펼쳐질 예정이다. 시청자들도 이준, 오정세, 이세영과 함께 사건을 추리해나간다면 새로운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