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르포]단전·단수까지…갈등 격화된 노량진 수산시장

[르포]단전·단수까지…갈등 격화된 노량진 수산시장

김은경 기자 | 기사승인 2016. 04. 1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량진15
14일 노량진 수산시장 입구에 구 수산시장과 신 수산시장의 영업을 알리는 현수막이 각각 걸려있다./사진=김은경 기자
“장사 안 하면 안 했지 난 안 간다.” “공영 수산시장 기능을 막는 것은 불법이다.”

14일 오전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건물에서 첫 경매가 시작된 지 한 달 남짓한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뒤숭숭한 분위기였다. 구 시장과 신 시장의 표정은 사뭇 달랐다.

‘전통노량진수산시장을 꼭 지켜 내겠습니다’ ‘구 수산시장은 3월 16일부로 폐쇄됐지만 상인이 무단점유해 영업 중으로 안전을 보장할 수 없으니 현대화 시장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지하철 노량진역을 나와 수산시장으로 향하는 길목에 쭉 늘어선 현수막에 적힌 문구들은 이 같은 상황을 대변하고 있었다.

길목을 따라 입구로 들어서자 현대화시장과 구 시장의 영업을 알리는 두 개의 안내판이 눈에 띄었다. 수협에 따르면 654명의 소매상인 중 231명만이 현대화 건물로 이전했다. 현대화 건물로 입점한 상인들은 새 시장에서, 나머지 상인들은 옛 시장에서 따로 영업을 하고 있었다.

이전을 반대하는 상인들은 “장소가 협소하고 임대료가 기존보다 비싸다”며 입점을 거부하고 있고, 수협은 구 시장에서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이들을 무단점거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명도소송 절차를 밟고 있다. 하지만 법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 외에 강제적으로 이를 막을 순 없어 수협과 상인들간 평행선 갈등은 좀처럼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편집사진
구 수산시장 상인들이 시장 안에서 ‘현대화 반대’집회를 갖고 있는 반면 신 수산시장은 상인들의 입주율이 낮아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김은경 기자
지난 11일 수협은 구 시장 활낙지·젓갈·건어물 판매장의 전기 공급을 끊었고, 해수공급 시설가동도 중단했다.

구 시장 상인 김모씨(46)는 “수협이 전기 공급을 끊어 발전기를 돌려가면서 장사를 하고 있다”며 “폐수처리를 못하게 하는 등 구 시장에서 영업할 수 없게 하나씩 차단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협 관계자는 “현대화 건물로 이전을 마친 판매장에 대해 전기 공급을 중단한 것”이라며 “해수공급시설은 기존 시장을 운영할 때 편리하게 영업할 수 있도록 제공한 부대시설”이라고 설명했다.

신 시장과 구 시장은 외관상은 물론 분위기도 달랐다. 구 시장에서는 ‘단결 투쟁’이라는 빨간 조끼를 입은 상인들이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고, 신 시장은 깔끔하고 정돈된 모습이었지만 활력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신 시장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상인 이모씨(42)는 “구 시장이 문을 닫아야 시장이 활성화되지, 사람들이 많이 안 온다”며 “가격·품질·서비스를 비슷한 수준에서 제공하고 있지만 구 시장에서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이미지가 있어 그쪽으로 발길을 돌리는 손님들이 많다”고 말했다.

구 시장 건물 한켠에 위치한 주차장 타워도 두 얼굴을 보였다. 한쪽에선 빨간 조끼를 입은 상인들이 주차장 이용객들의 안내를 위해 대기하고 있었고, 2층으로 올라서는 입구엔 수협 측 용역업체 직원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었다. 상인 강모씨(52)는 “주차장을 사용할 수 없도록 입구를 트럭으로 막아놨다”며 “1층은 열려 있는 공간이라 막을 수 없어 현재 이곳만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시장을 방문한 손님 윤모씨(56)는 “시민들은 노량진 수산시장을 현대화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하지 않았다”며 “남대문 시장처럼 전통시장을 살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