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용민, 이노근 의원에 낙선 축하 화환 ‘논란’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16℃

베이징 3.3℃

자카르타 29℃

김용민, 이노근 의원에 낙선 축하 화환 ‘논란’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6. 04. 16.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사평론가 겸 방송인 김용민(42)이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에게 낙선 축하 화환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김용민 페이스북

 시사평론가 겸 방송인 김용민(42)이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에게 낙선 축하 화환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용민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노근 후보에게 보내는 낙선 축하 화환이 배송 완료됐다고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 장의 사진은 김용민이 ‘일곱시간행불박그네’라는 이름으로 주문한 것에 대한 화환 업체의 확인 문자메시지캡처이며 한 장의 사진은 이 의원에게 보낸 화환 사진이다. 사진 속 리본에는 ‘祝(축) 이노근 후보 낙선, 막말 선배 김용민’이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김용민은 2012년 제19대 총선 당시 노원구 갑에서 민주통합당의 전략 공천을 받고 이 의원과 맞붙었다가 ‘막말 파문’으로 낙선했다. 2011년 말 김용민이 미국 방문 인터뷰에서 “한국교회는 일종의 범죄 집단, 척결의 대상, 누가 정권을 잡아도 무너질 개신교”라고 말한 것이 알려지면서 민주통합당이 참패 원인이 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