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도쿄 올림픽유치 관련 송금 인정…“정당한 컨설팅 비용” 주장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일본, 도쿄 올림픽유치 관련 송금 인정…“정당한 컨설팅 비용” 주장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6. 05. 14. 0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60513178200073_01_i
2013년 9월 7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2020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결정되자 아베 신조(오른쪽 두번째) 일본 총리 등 일본 측 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올림픽 유치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 부정한 돈을 지불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본 정부는 송금 자체는 사실이지만 업무계약에 따른 정당한 대가를 지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올림픽 유치위원회 이사장을 지낸 다케다 쓰네카즈(竹田恒和)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은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송금한 돈이 “업무에 관한 컨설팅료”라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보낸 돈을 받은 계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던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 아들과 관계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관계는) 모르며 확인되지 않았다”고 반응했다.

다케다 회장은 프랑스 검찰이 송금됐다고 발표한 약 280만 싱가포르 달러(약 23억 8062만원)가 싱가포르에 있는 컨설팅회사에 전달된 것이며 이 회사가 국제대회 유치에서 아시아 또는 중동 정보 분석에 정평이 나 있다고 주장했다.

JOC 측은 올림픽 유치 계획 수립, 프레젠테이션 지도, 로비 활동, 정보 분석 등과 관련해 컨설팅료를 지급한 것이며 “정식 업무위탁에 기반을 둔 대가”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자체 취재 결과 돈이 송금된 회사의 주소가 싱가포르 교외에 있는 오래된 공영주택의 한 실(室)로 돼 있으며 기업임을 나타내는 간판은 걸려 있지 않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당국은 사건을 수사 중인 프랑스 검찰 당국에 협력해 수사할 뜻을 밝혔다.

일본 정부 측이 송금 자체를 인정하되 이 돈이 컨설팅 대가로 정당하게 지급된 것이라고 주장함에 따라 돈의 실질적인 성격을 규명하는 것이 이번 의혹을 밝히는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검찰 당국은 일본의 은행계좌에서 디악 전 회장 아들과 관련 있는 싱가포르 회사 계좌로 약 280만 싱가포르 달러가 송금된 것을 파악했다고 현지시각 12일 성명을 발표했다.

프랑스 검찰은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과 관련한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