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성애가 정신적 장애라니!” 중국 레즈비언 여성 교육부 상대로 소송
2019. 11.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9.8℃

베이징 1.1℃

자카르타 32.4℃

“동성애가 정신적 장애라니!” 중국 레즈비언 여성 교육부 상대로 소송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6. 06. 16.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elebrating_same-sex_marriage
사진출처=/위키미디어
중국에서 한 레즈비언 여성이 교과서에 동성애를 “정신적 장애”라고 묘사한 혐의로 중국 교육부에 소송을 제기했다.

광저우 시에 위차한 중산대학에서 광동성 출신의 21세의 한 여성이 자료를 찾다가 교과서에 동성애가 “장애”라고 표시돼 있는 것을 발견하고 법원에 이에 항의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영국 BBC가 1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여성은 “교과서는 적어도 동성애에 대해 객관성을 가지고 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지난해에도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했으나 주위의 설득으로 소송을 취하한 바 있다. 그 후 교육부에 보낸 항의 메일이 계속해서 묵살되자 이 여성은 지난 4월 다시 한 번 소송을 제기했지만 중국 사법부는 이 소송을 받아주지 않았다. 교육부로부터 답장이 없다는 사실이 그녀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굴하지 않고 여성은 다시 한 번 소송을 제기했다. 그녀는 “현재 대학을 다니는 학생으로서, 원고는 교과서와 직접적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14일 베이징 중국인민법원은 이 여성의 제소를 받아들였다.

중국에서는 1997년부터 동성애가 비범죄화 됐으며 2001년에는 동성애가 중국의 ‘정신병’ 분류에서 사라졌다. 최근 중국인들의 동성애에 대한 시각은 많이 부드러워진 편이지만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은 여전히 많이 남아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