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남편봉급에 보태려 식당서 알바하는 주지사 부인

[사설] 남편봉급에 보태려 식당서 알바하는 주지사 부인

기사승인 2016. 06. 27.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메인 주의 주지사 부인이 봉급이 적은 남편을 위해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신선한 보도다. USA 투데이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주지사 부인 앤 르페이지(67) 여사는 여름 휴양지 부스베이 하버의 한 해산물 레스토랑에서 웨이트리스로 일을 시작했다. 메뉴판을 들고 웃으며 주문을 받는 모습에 손님들도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작게 보면 한 여성의 얘깃거리지만 크게 보면 존경받는 공직자상을 잘 보일 수 있다. 
 

메인 주의 주지사는 연봉이 7만 달러, 한화 약 8200만 원이다. 이에 비해 메인 주 가정의 평균 소득은 8만7000 달러(약 1억 원)다. 믿어지지 않지만 주지사의 연봉이 일반 가정의 평균 소득보다 훨씬 적은 것이다.
 

미국 주지사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1억500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메인 주 주지사의 연봉이 적은 것은 나름대로 이유가 있겠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주민들이 존경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르페이지 여사는 남편을 위해 돈을 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아 자동차를 사고 싶다고 소박한 심정을 밝혔다.
 

주지사 부인이 남편의 적은 연봉을 보충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것도 대단하고, 또 돈을 모아 자동차를 사고 싶다고 한 것은 더 대단하다. 우리나라라면 도저히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다. 주지사가 봉급이 적다는 것도, 주지사 부인이 식당에서 일하는 것도 생각을 뛰어 넘는 일이다.
 

르페이지 주지사도 아내의 아르바이트를 부끄러워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
 

주지사는 TV에서 지난해 여름에는 로스쿨 다니는 딸이 식당에서 일해 돈을 벌더니 올해는 아내가 내 봉급에 보태기 위해 돈을 번다고 기쁜 표정으로 말했다. 주지사의 청렴한 모습과 부족한 돈을 보태기 위해 명예나 신분을 내려놓고 일하는 딸과 아내가 존경을 받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참으로 감동적인 스토리다.
 

우리의 경우 남편이 고위직이면 아내가 행세하는 일이 허다하다. 남편의 관용차를 아내가 쓰다 말썽이 된 경우도 있다. 자녀에게 특혜를 주다 시비 거리가 되기도 한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이익을 챙기는 경우다. 재벌 기업도 마찬가지다. 오너의 부인이 더 행세하고 자녀들은 왕자나 공주처럼 행동한다는 비판도 많지 않은가. 주지사 부인이 아르바이트로 남편의 봉급에 보태고 돈을 모아 차를 산다는 것은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공직자들이 교훈 삼아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