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민 아내 “만취 상태서 일어난 사고, 재웠어야 했는데…” 눈물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4.5℃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김성민 아내 “만취 상태서 일어난 사고, 재웠어야 했는데…” 눈물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6. 06. 2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성민 아내 "만취 상태서 일어난 사고, 재웠어야 했는데…" 눈물 /사진=연합
배우 고(故) 김성민의 아내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남편을 향해 안타까운 심경을 털어놨다.  

27일 김씨의 아내는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부부싸움을 하다가 화가 나서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만취 상태에서 일어난 사고였다"며 "남편은 내가 나이가 더 많아도 날 딸처럼 예뻐해 주고 서로 사이도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씨는 "남편이 출소한 후 나와 함께 출퇴근하면서 재미있게 잘 지냈는데 그날(24일) 술에 너무 취해 자제력을 잃고 순간 욱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툰 건 2~3분도 안 된다. 가장 원망스러운 건 나"라면서 '내가 잘못했다. 그날 남편이 집에 들어왔을 때 그냥 재웠어야 했는데"라고 눈물을 보여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씨는 "남편이 출소한 이후 나와 함께 출퇴근하면서 치과 직원들과도 잘 어울렸다"며 "환자들도 남편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편이 가끔 창밖을 멍하게 바라보는 모습을 보고 안쓰러웠다"며 "연예인으로서 다시 활동할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남편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김성민은 지난 26일 뇌사 판정을 받았고, 가족들은 고인의 평소 뜻대로 장기기증 의사를 전했다. 김성민의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28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