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끝사랑’ 곽시양, 김희애의 남자 된다…지진희와 삼각관계 형성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3.9℃

베이징 24.5℃

자카르타 27℃

‘끝사랑’ 곽시양, 김희애의 남자 된다…지진희와 삼각관계 형성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6. 07. 22.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곽시양/사진=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곽시양이 '끝사랑'에 출연한다.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곽시양이 오는 3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 이하 '끝사랑')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일본 드라마 '최후로부터 두 번째 사랑'을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제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5급 공무원 고상식(지진희)과 부디 무슨 일이든 일어나길 바라는 방송 PD 강민주(김희애)를 통해 40대의 사랑과 삶을 그린 내용이다.

 

극중 곽시양은 김희애의 연하남 준우 역을 맡았다. 그는 김희애와는 달달하고 애틋한 러브라인을, 지진희와는 미묘한 경쟁관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진 측은 "신선한 용모에 훈훈한 이미지, 많은 여성들의 로망을 대리만족 시킬 수 있는 멋진 매력을 가져야 하는 배우를 찾던 중 곽시양이 캐릭터 이미지에 완벽하게 부합해 출연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곽시양은 소속사를 통해 "훌륭한 제작진, 선배 연기자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며 새로운 캐릭터의 매력을 펼쳐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곽시양이 출연하는 '끝사랑'은 오는 3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