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도네시아 조코위 취임 이후 인권 뒷걸음...‘성소수자 전례없는 탄압, 사형집행·아동신부도 문제’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인도네시아 조코위 취임 이후 인권 뒷걸음...‘성소수자 전례없는 탄압, 사형집행·아동신부도 문제’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6. 08. 15. 0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60727078200104_01_i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인권 수준이 뒷걸음치고 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취임 이후 성소수자 인권탄압이 더욱 심해졌으며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사형집행이 이뤄지고 있다. 아동 결혼 문제도 여전히 심각하다.

경제지 이코노미스트는 13일(현지시간) “최근 들어 인도네시아의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LGBT) 탄압이 전례없이 심해졌다”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코위 정부 내각 관료들의 성소수자 탄압 발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 초 인니 국방장관은 “성소수자 인권단체의 활동이 핵공격보다 더 큰 국가안보 위협”이라고 말한 바 있으며 인도 정보부는 ‘라인’을 비롯한 글로벌 메신저 업체들에 동성애 관련 이모티콘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인니 헌법재판소는 동성간 성관계를 불법화해달라는 이슬람 종교운동가들의 탄원을 검토중이다. 인니 연구기술교육부 장관은 대학 내 LGBT학생단체의 활동을 금지하려 했다.

이에 미 정부까지 제동을 걸었다. 지난 11일 엘리자베스 트뤼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인도네시아에 LGBT 운동 확산을 보장할 공간은 없다”는 조한 부디 인도네시아 대통령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인도네시아가 국제사회의 기준을 존중해 모든 시민들의 동등한 권리를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일침했다.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제까지 동성애 이슈에 대해 관용적이면서도 방관적인 입장을 취해왔고 많은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은 조코위가 이러한 관용정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여기고 지지했었다.

그러나 최근 인니 정치인들은 무슬림(이슬람교도)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성소수자를 박해하는 발언을 서슴치 않고 있어 2014년 박빙의 인니 대통령 선거에서 조코위 당시 대선후보를 지지했던 많은 LGBT운동가들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

성소수자 인권운동을 펼치는 시민단체 ‘아루스 플랑이’의 회장 율리 루스티나와티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탄압이 더 심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조코위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비판과 외교분쟁에도 불구하고 마약사범의 사형 집행을 강행하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는 “국제법은 물론 인니 현지법 역시 위반하는 개탄스러운 처사”라면서 “조코위 대통령이 인니 현대사에서 가장 많은 사람을 처형시킨 인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지난 달 조코위 대통령이 안보장관으로 임명한 인물이자 독재자 수하르토 전 대통령의 후계자인 위란토 장관은 “인니 정부가 사형제도 폐지를 고려할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외국인을 다수 포함한 사형집행은 조코위 대통령의 취임 후 3번이나 이뤄졌다.

이코노미스트는 또한 인도네시아의 아동 신부 문제도 여전히 심각하다고 최근 지적했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연간 5만 명의 15세 이하 여아가 ‘결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인니 정부는 현재 20~24세의 기혼 여성 4분의 1이 18세가 되기 전 결혼한 것으로 추정한다.

매체는 어린 나이에 결혼할수록 가정폭력에 시달리고 임신출산으로 인해 건강문제가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