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철도시설공단, 서원주~만종 간 6.8km구간 개통

철도시설공단, 서원주~만종 간 6.8km구간 개통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6. 08. 26. 12: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설 운행선
신설 운행선
대전 이상선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는 26일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 120.7km 구간 중 서원주∼만종 간 6.8km 신선로가 완공됨에 따라 개통했다.

서원주∼만종 간 구간은 중앙선(청량리역∼경주역간)과 원주∼강릉선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구간으로써 이구간의 개통으로 현재 운행하고 있는 중앙선 열차가 신선으로 다닐 수 있게 됐다.

서원주∼만종 간 운행으로 내년 말 원주∼강릉 노선 개통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데에 그 의미가 크다.

현재, 원주∼강릉 철도건설 전체 공정율은 68%를 넘어서고 있으며, 노반공사를 대부분 완료해 궤도와 시스템 분야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노병국 강원본부장은 “내년 6월까지 원주∼강릉 철도건설을 완공과 함께 종합시험운행 거쳐 12월 말 개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