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오픈 플랫폼 전략…스타트업에 문 ‘활짝’

네이버 오픈 플랫폼 전략…스타트업에 문 ‘활짝’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6. 09. 09.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기어때·망고플레이스 등 인기 O2O 정보 게재
[참고 이미지] 식당 정보 상세 페이지 및 스타트업 연결 페이지
네이버의 스타트업 연결 페이지들/제공=네이버
네이버가 자사 플랫폼을 온·오프라인 연계(O2O) 스타트업과 공유하는 오픈 플랫폼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네이버가 검색 및 지도 데이터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영역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찾았다면, 스타트업은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윈윈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네이버는 9일 맛집추천 O2O ‘망고플레이트’·주차 O2O ‘모두의주차장’·식신·숙박 O2O ‘코자자’·포잉 등과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야놀자·여기어때·예스오예스·헤어클릭·헤이뷰티와 손잡은데 이어 두번째다.

각 스타트업들은 네이버 모바일 검색의 플레이스 영역과 PC의 지도 서비스, 비즈니스 솔루션을 활용해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네이버는 각 영역에서 전문적인 정보를 갖춘 스타트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사용자에게 더욱 풍부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오픈 플랫폼 전략은 네이버가 제공 중인 정보를 고도화하기 위함이다. 네이버가 자체 확보한 정보만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각 스타트업이 보유한 정보를 함께 제공하는 것이다. 각 스타트업들은 맛집부터 주차장의 위치, 숙박업소 정보 등 사용자들이 찾고자 하는 생생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는 “식당 정보 상세 페이지를 고도화하고 이용자의 주목도가 높은 리뷰 영역 하단에 망고플레이트·식신·포잉 홈페이지로 가는 링크를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식당 정보 상세 페이지는 월간 1억건 이상의 페이지뷰가 발생하는 알토란 같은 공간이다. 네이버에서 식당 정보 상세 페이지를 확인한 사용자들이 O2O 홈페이지까지 다시 찾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 지도에 주차장 관련 일부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해온 O2O 모두의 주차장은 향후 주차 예약 서비스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한다. 모두의 주차장은 네이버 주차장 정보 페이지에 자사의 예약 페이지로 연결되는 ‘주차장 예약 바로가기’ 링크를 추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숙박 공유 스타트업 코자자는 자사가 보유한 한옥 숙박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네이버와 시너지를 꾀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건수 네이버 플레이스셀 이사는 “네이버는 스타트업들의 사업에 필요한 인프라나 비즈니스 솔루션을 고도화해 더욱 많은 스타트업이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 전략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