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에 청혼 “결혼하자 나랑”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에 청혼 “결혼하자 나랑”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6. 10. 2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에 청혼 "결혼하자 나랑"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질투의 화신, 사진=SBS '질투의 화신' 방송 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공효진에게 청혼했다.

27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이화신(조정석)이 표나리(공효진)에게 결혼하자고 프러포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표나리는 선거 개표 방송에서 득표수와 득표율이 뒤바뀐 CG 오타와 갑자기 바뀐 지도 CG를 못 보고 실수를 저질렀다.

이화신은 "괜찮아, 실수할 수 있어. 실수한 건 잊어야 돼. 난 예전에 더한 것도 많이 했어"라고 다독였지만,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표나리에게 먼저 내려가라고 말하는 상황이 왔다. 

결국 2부에서는 표나리 대신 홍혜원(서지혜)이 자리에 앉았다.

이후 이화신은 자기에게 화를 내지 않는 표나리에게 "너 나 죽이고 싶은 만큼 밉지? 사랑한 거 맞냐고 따지고 싶지 않아?"라며 "근데 너 왜 나한테 화를 안내냐 거리감 느껴지게. 나 같은 새끼한테 웃음이 나와? 멀어진 거지, 나한테서. 참지 말고 화를 내"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표나리는 "싸우기 싫어. 싸우지 말자 우리. 내가 잘할게"라며 이화신을 달랬다.

그날 밤 퇴근한 이화신은 표나리에게 라면을 끓여주며 매일 신문을 읽으라고 앵커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표나리는 "내가 실수한 게 아니라 앵커로 자질이 없다고 생각하냐"며 화를 냈다.

이어 표나리는 "내가 화 못 낸 건 기자님이 날 좋아한다는 게 아직 믿기지 않아 싸우면 헤어지자고 할까 봐 그런 거다. 이제 속이 시원하냐"고 소리쳤다.

그런 표나리에게 이화신은 "나는 네가 이렇게 나한테 바락바락 화내는 게 그렇게 예쁘고 사랑스럽냐"라며 "라면 천 번 끓여줄게. 프러포즈야, 프러포즈라고. 결혼하자 나랑"이라고 청혼했다.

한편 SBS'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