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엄기자의 일본 속으로] 드론 개발 속도내는 일본…“10년 내 사람도 운송할 것”
2019. 09.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5.3℃

베이징 22.6℃

자카르타 28.6℃

[엄기자의 일본 속으로] 드론 개발 속도내는 일본…“10년 내 사람도 운송할 것”

엄수아 기자 | 기사승인 2016. 11. 07.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치바, 상업용 드론 테스트 집중…재난 대응·농업용 이미 사용중
2019년 50층까지 물품 배달…아베 "드론 택배 상용화할 것"
KakaoTalk_20161106_183637442
일본 치바현에서 배 과수원을 운영하는 쇼고 다카하시씨가 1일 자신의 소형 드론을 이용해 과수원 전체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엄수아 특파원
“10년쯤 후엔 드론으로 사람을 운송하는게 목표입니다.”

일본 드론업계를 이끄는 겐조 노나미 치바대학교 교수는 지난 1일 ACSL에서 테스트 중인 드론의 3가지 유형을 선보이며 이같이 말했다.

노나미 교수는 사람이 작동하지 않는 무인 드론 상용화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지난 1998년 드론 산업 연구를 시작하면서 2001년 일본서 첫 무인 드론 비행을 성공시켰다. 3년 전부턴 ACSL(Autonomous Control Systems Laboratory) 법인을 세워 본격적으로 상업용 드론을 개발하고 있다.

ACSL 드론은 지난 5월 일본 대형 유통업체인 ‘라쿠텐’과 치바현 내 골프장 고객에게 골프공이나 음료 등을 배달했다. 장소만 설정해 놓으면 드론이 알아서 배달하는 무인 시스템이다.

이날 이외 6개 모터 중 전원이 하나 꺼져도 계속 비행하는 기술, 재난시 물(4kg)을 정확한 위치에 운송하는 드론을 선보였다. 항공 사진을 찍거나 물건 배달, 농업용 살충제 살포, 재난 대비·안전 점검 등에 이용될 수 있다. 배터리와 프로펠러 부품 일부를 제외하면 모두 일본에서 생산했다.

그는 오는 2019년까지 50층 높이 건물에 배달할 수 있는 드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지난 4월 10층 높이 건물까지 의약품 배달 등의 테스트를 마쳤다. 노나미 교수는 “휴대폰 기술이 급속도록 발전한 것처럼 드론도 얼마든지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61106_183638974
모터가 6개 달린 드론으로 치바시 소방본부가 재난대응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사진=엄수아 특파원
치바시가 ‘국가전략특구’으로 지정되면서 드론 연구가 더욱 가속화 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는 2019년부터 드론 택배를 실현시키겠다고 했다.

2년 전부터 드론을 이용해 배 과수원을 관리하고 있는 쇼고 다카하시씨는 “3000평 과수원을 일일이 다니지 않고 병해충이 도는 지역을 드론으로 파악하고 빨리 대처할 수 있게됐다”며 “시간도 절약되고 과수원을 더 잘 관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12m 높이까지 올라간 드론은 비교적 빠른 속도로 과수원 한바퀴를 돌아온 뒤 제자리로 돌아왔다. 다카하시씨는 드론이 찍은 화면을 살펴보기만 하면 됐다.

치바시 소방본부는 지난 10월부터 드론을 이용해 화재나 재난 관리를 하고 있다. 소방재난관리청에서 무상으로 빌린 드론으로 한대당 250만엔(약 2700만원)이다. 소방본부 소속 타카유키 미츠이씨는 “도입한지 1년이 되지않아 성과를 평가하기는 힘들다”면서도 “헬리콥터와 비교했을 때 재난 지역에 더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게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물론 현행 항공법상 주거지역이나 공항 근처, 야간 비행은 허용되지 않는다. 법률 개정은 물론 카메라를 설치할 경우 개인 프라이버시 문제가, 택배를 상용화 할 경우 정확한 위치에 배달할 수 있는지가 남은 과제다.

일본의 드론 시장은 2020년까지 1138억엔(약 1조2621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파악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