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협심증에 ‘스타틴’ 고용량 투여하면 심장병 감소“

협심증에 ‘스타틴’ 고용량 투여하면 심장병 감소“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
이상학 심장내과 교수
콜레스테롤이 낮은 협심증 환자도 스타틴 제제를 고용량으로 투여하면 심장병 재발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이상학 심장내과 교수팀이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LDL) 수치가 80㎎/㎗ 미만으로 낮은 협심증 환자 449명을 대상으로 스타틴 제제 투여 용량에 따른 주요 심장병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온라인학술지 플로스원 최근호에 실렸다.

교수팀은 대상자를 중간강도 미만의 스타틴 제제(아토르바스타틴 10㎎, 로수바스타틴 5㎎, 심바스타틴 20㎎ 이하) 투여 그룹과 중간강도 이상의 스타틴 제제(아토르바스타틴 20㎎, 로수바스타틴 10㎎, 심바스타틴 40㎎ 이상) 투여 그룹으로 구분했다.

두 그룹의 평균 4.5년간 주요 심혈관질환 증상을 비교한 결과, 중간강도 이상 그룹이 더 좋은 치료성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간강도 미만 그룹에서는 16.6%가 심혈관 사망, 치명적이지 않은 심근경색증, 관상동맥 혈관 재개통 등 주요 심혈관질환을 겪었지만, 중간강도 이상 그룹에서는 이런 비율이 4.5%에 불과했다.

이 교수는 “그동안 협심증 환자에게 스타틴 제제를 투여할 때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어느 정도의 용량이 바람직한지 논란이 있었다”면 “이번 연구결과는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관상동맥질환 환자에게도 중간강도 이상의 스타틴 제제가 주요 심혈관질환을 줄인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