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비정상회담’ 기욤, 쿠바지도자 카스트로에 “좋은 독재자라도 나쁜 리더”

[친절한 프리뷰] ‘비정상회담’ 기욤, 쿠바지도자 카스트로에 “좋은 독재자라도 나쁜 리더”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12. 2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기욤이 쿠바의 지도자 카스트로에 소신 발언을 했다. 

 

12일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쿠바의 지도자였던 피델 카스트로 사망과 세계의 금기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피델 카스트로는 공산 혁명을 주도한 ‘혁명가’라는 평가와 함께 50여 년 동안 쿠바의 지도자로 지내며 반대세력을 억압했던 ‘독재자’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캐나다 트뤼도 총리는 카스트로 사망 후 그에 대해 ‘전설적인 혁명가이자 웅변가’라고 칭송하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멤버들도 ‘카스트로’에 대한 개인적인 평가와 함께 ‘독재자’의 죽음에 다른 나라들이 ‘애도’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특히 기욤은 평소 애정 하던(?) 트뤼도 총리의 의견과 달리 “아무리 좋은 독재자라도 해도 결국은 ‘나쁜 리더’일 뿐이다”라는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멤버들은 지도자에 대한 기념사업에 대해서도 찬반 토론을 벌였다. 자히드는 “훌륭한 사람이라면 기념사업을 통해 역사가 기억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알베르토는 “세금으로 국가 지도자를 위한 사업을 하는 건 말도 안 된다”라며 멤버들과 양보 없는 토론을 벌였다.

 

이날 한국 대표로는 배우 문정희와 김남길이 출연, 멤버들과 함께 ‘세계의 금기’에 대해 글로벌 공감 토크를 벌였다. 각국에서 의혹의 중심에 있지만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건사고들과 함께, 역사적인 ‘금기’ 등 다양한 에피소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한편 ‘비정상회담’은 12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