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광수, 주연부터 특별출연까지…2016년 뜨겁게 달궜다

이광수, 주연부터 특별출연까지…2016년 뜨겁게 달궜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28.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광수

 이광수가 2016년 한 해 동안 배우로서 야무진 활약을 보여줬다.


2016년 상반기와 하반기를 통틀어 독보적인 행보를 선보인 이광수. 특히, 그가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맹활약을 하며 안방극장에 반가움을 전했다. 단막극에서 시트콤, 아이스하키 선수에서 신라시대 천민까지. 다양한 작품 속에서 종횡무진하며 캐릭터 변신을 선보였다. 또한, 다수의 작품에 특별출연으로 등장하며 존재감을 발산, 특별출연의 새 역사를 썼다. 이에 그의 2016년 활약사를 조명해본다.


■ 단막극에서 웹드라마, 시트콤까지(퍽-마음의소리-안투라지)

이광수는 단막극 SBS ‘퍽!’으로 2016년 1월 1일 새해 첫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그는 냉혹한 사채업자 조준만이 대학 아이스하키부 선수가 되어 삶이 변화하는 내용을 그렸다. 특히, 단막극으로 시청률 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달성하며 화제를 모았다.


또한, 현재 방송 중인 KBS2 시트콤 ‘마음의 소리’와 지난 주 종영한 tvN ‘안투라지’에서 주연으로 등장하여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마음의 소리’에서 ‘웹찢남(웹툰 찢고 나온 남자)’ 비주얼과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조석 역을 완벽 소화, ‘안투라지’에서의 능청스럽고 짠내 나는 차준 캐릭터까지 호평을 이끌었다. 특히, ‘마음의 소리’는 웹드라마 3,000만 뷰라는 역대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 특별출연의 존재감 만점 사례! ‘태후-디마프-화랑’

특별출연한 작품들에서도 존재감은 빛났다. 이광수는 지난 5월, 노희경 작가의 신작 tvN ‘디어 마이 프렌즈’에 출연했다. 그는 극중 김혜자(조희자 분)의 막내 아들 유민호 역으로 분하여 자연스럽고 흡입력 있는 연기로 따뜻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앞서 2월에는 KBS2 ‘태양의 후예’에 깜짝 등장, 연예계 절친한 친구로 알려진 배우 송중기의 지원사격으로 나선바 있다.


최근 KBS2 ‘화랑’에서 막문 역으로 출연하여 극의 시작을 열고 전개를 이끌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들며 열연, 연일 화제를 모았다. 또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에서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며 호평을 이끌었다.


■ ‘아시아프린스’의 ‘런닝맨’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매주 주말 깨알 같은 활약을 하며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그는 지난 25일 ‘2016 SAF 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아시아프린스’라는 수식어로 사랑받고 있는 이광수는 2016년 제 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국무총리표창 수상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또 지난 24일 2016 KBS 연예대상에서는 ‘마음의 소리’로 ‘핫이슈 예능 프로그램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이광수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2016년을 보냈다. 성실하게 꾸준히 달리며 적당한 보폭으로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고 깊게 만드는 그의 행보는 그야말로 독보적이다. 대중들에게 늘 따뜻한 감동과 건강한 웃음을 주면서 장르불문, 캐릭터 불문, 늘 성장하고 무르익는 이광수의 활약은 그가 맞이할 2017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이광수는 현재 KBS2 ‘마음의 소리’에 출연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