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위안화 환율 바스켓에 달러 비중 줄이고 원화 추가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0.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중국, 위안화 환율 바스켓에 달러 비중 줄이고 원화 추가

김보연 기자 | 기사승인 2016. 12. 29.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이 환율 통화 바스켓에서 미국 달러화와 유로화 등의 비중을 낮추고 한국 원화를 포함한 11개 통화를 내년부터 추가한다. 원화 비중은 10%를 웃돌며 일본 엔화 비중에 근접할 전망이다. 이는 달러에 대한 노출을 줄여 통화 통화 안정성을 높이려는 조치일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CFETS)는 29일 웹사이트에서 “2017년부터 위안화 환율지수의 통화바스켓 평가에 따라 통화바스켓의 구성과 관련 통화의 가중치를 조정한다”며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통화 바스켓은 CFETS가 매일 위안화 고시 환율을 정할 때 활용된다.

이번 조치로 위안화 통화 바스켓에 원화는 물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멕시코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11개 통화가 추가됐다. 바스켓 통화는 총 24개로 늘어났다.

원화의 비중은 10.8%로 달러화와 유로화, 엔화에 이어 4번째로 높았다. 원·위안화 직거래시장이 지난 6월 개설돼 중국 외환거래센터에서 거래를 시작한 것이 원화가 비중 있게 추가된 배경이 됐다.

추가된 통화의 가중치는 21.09%로, 현행 바스켓을 구성하는 주요 통화의 비중은 축소된다. 달러화는 22.4%로 현재의 26.4%보다 4.0% 포인트 낮아진다. 유로화는 21.4%에서 16.3%로, 엔화는 14.7%에서 11.5%로 각각 줄어든다.

인민은행은 지난해 12월 중국과 다른 나라의 무역 가중치를 반영한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를 내놓고 위안화가 달러만이 아닌 다른 통화가치에도 연동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외환교역센터는 이번에 조정된 통화 비중은 2015년 기준의 교역 비중을 환산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지난 10월 1일부터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된 상황과 함께 국제결제은행(BIS) 통화바스켓 구성비중도 이번 가중치 산정에 참고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