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나다, 20년 후엔 인구 절반이 이민자…이 중 절반 이상이 아시아계”
2019. 07.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4.4℃

베이징 32.4℃

자카르타 26.4℃

“캐나다, 20년 후엔 인구 절반이 이민자…이 중 절반 이상이 아시아계”

김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1. 26.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anadian-flag-1229484_960_720
출처=/픽사베이
캐나다의 20년 후는 인구의 절반 이민자나 그 자녀들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통계청은 25일(현지시간) 현재의 이민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오는 2036년 들어 인구의 44.2~44.9%가 이민 1·2세대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이민 세대는 전체 인구의 38.2%에 달했다.

통계청은 이민 유입 추세가 오는 2036년까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 시기 전체 인구의 25%가 영어와 프랑스어 외 다른 통용 언어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민 인구는 현재 추이와 같이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등에 집중 거주하며 이 중 토론토에 가장 많은 46~52.8%가 몰릴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많은 이민 출신지는 아시아로 전체 이민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 2011년 기준 44.8%를 크게 능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현재 절반 수준인 유럽 출신 이민자는 16% 선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15~64세 노동 연령층 가운데 유색 인종 비율이 2011년 기준 19.6%에서 40% 선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