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리뷰] ‘노래싸움-승부’ 한상헌·임형준, 추석 이은 역대급 맞대결

[친절한 리뷰] ‘노래싸움-승부’ 한상헌·임형준, 추석 이은 역대급 맞대결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1. 28.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노래싸움 승부'

 ‘노래싸움-승부’가 온 가족이 하나되는 명절 흥을 제대로 돋웠다. 


27일 방송된 KBS2 ‘노래싸움-승부’(이하 ‘승부’)에서는 설 특집으로 박수홍, 김종민, 김수로, 뮤지가 감독으로 나와 4개 팀으로 나누어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노래로 하나되는 모습이 명절처럼 흥겨웠다. 특히 다양한 색다른 듀엣이 화제를 낳았다. 휘성의 보컬 트레이너로 알려진 그렉은 히든으로 나온 f(x) 메인보컬 루나와 소름 돋는 R&B 무대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박진영-선예의 ‘대낮에 한 이별’을 불렀다. 그렉의 소울 넘치는 목소리와 혼을 빼는 음성과 루나의 감미오면서도 파워풀한 목소리가 더해진 융합의 무대였다. 설 특집 ‘승부’는 다양한 분야의 이들이 총출동해 축제 같은 분위기가 연출했다. 특히 다크호스 한상헌 아나운서의 활약이 눈부셨다. 


1라운드부터 막강한 뮤지컬 배우 김산호와 만나 심신의 ‘오직 하나뿐인 그대’를 겨뤘다. 아나운서인 그가 김산호는 물론, 임형준과의 ‘거위의 꿈’ 대결에서도 폭발적인 고음을 자랑했다. 루나, 서은광 등 연속으로 등장한 히드의 활약도 대단했다. 특별한 날인만큼 감독들의 신경전도 치열했다. 


김종민의 첫 등장에 각 팀을 이끄는 박수홍과 김수로, 뮤지가 경계하는 등 감독들의 대결이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했다. 감독들이 히든을 연속으로 소환하는 반전의 대반전도 펼쳐졌다. 


한상헌 아나운서가 임형준을 이기고, 두번째 상대로 다니엘을 소환하자, 뮤지는 히든으로 비투비의 메인보컬 서은광을 내세웠다. 


다음 라운드에서 강성진이 다니엘을 이기고 그렉을 지목하자 뮤지가 히든카드를 다시 내세워 반전의 반전이 펼쳐졌다. 


반전은 계속됐다. 히든 덕분에 다음 라운드에 올라간 그렉이 최승돈 아나운서를 지목하자, 또 다시 히든을 내세우며 캔의 배기성과 겨뤘고 배기성의 승리로 이어졌다. 


명절에 또 만난 ‘한상헌, 임형준’ 명절대첩도 화제였다. 두 사람은 지난 추석 파일럿 프로그램 당시 한차례 맞대결한 바 있는데 당시 한상헌 아나운서는 모든 예측을 뒤엎고 연이은 승리를 거머쥐며 단숨에 복병으로 떠오른바 있다. 


설의 두번째 맞대결에서 복수를 다짐한 임형준은 아쉽게 또 패하고 말았다. 파죽의 2연승을 달리던 그의 복수는 비투비 서은광이 저지했다. 


한편 ‘노래싸움-승부’는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지닌 연예인 팀과 음악감독이 한 조를 이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뮤직 스포츠 게임 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