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녕하세요’ 강남, 네팔男 사연에 “한국여자 많이 사겨봤다”

‘안녕하세요’ 강남, 네팔男 사연에 “한국여자 많이 사겨봤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1. 30.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녕하세요, 강남

 '안녕하세요' 강남이 한국 여자와 많이 사귀어봤다고 고백했다.


30일 방송되리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강남, 차오루, 로빈, 벤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한국생활 15년 차인 네팔에서 온 남자가 고민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저는 악덕 사장님을 고발하려고 해요. 사장님은 제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검사하고, 문자도 먼저 확인해요. 심지어 제가 친구들이랑 놀 때도 막 나타나서 너무 힘든데요. 그 사장님은 바로 제 아내입니다. 숨 막히게 하는 아내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여러분, 제발 저 좀 구해주세요"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 사연이 공개되고 신동엽은 강남에게 한국 여자랑 사귄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망설임 없이 많았다고 하며 심지어 자신이 사연에 나오는 아내 같은 스타일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강남은 "완전 집착하는 스타일이다. 바람피울까 봐 휴대폰도 본다"라고 밝혔다. 이에 정찬우가 "왜 바람을 피운다고 생각해요? 본인이 자신감이 그렇게 없어요?"라고 질문에 강남은 "네"라고 단숨에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