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임당’ 이영애X양세종, 사임당 비망록 비밀 파헤친다
2019. 11. 18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9.8℃

베이징 1.1℃

자카르타 32.4℃

‘사임당’ 이영애X양세종, 사임당 비망록 비밀 파헤친다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7. 02. 01. 0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사임당' 이영애 양세종/사진=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사임당’ 이영애, 양세종이 본격적으로 사임당 비망록의 비밀을 파헤친다.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 이하 ‘사임당’)측은 31일 이영애와 양세종이 사임당 비망록의 내용을 함께 연구하는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본격적으로 사임당 비망록 속 이야기를 추적해 나가는 이영애와 양세종의 모습을 담고 있다. 단아하고 기품 있는 미모로 우아한 아우라를 내뿜고 있는 이영애는 부드러움 속 강단 있는 눈빛으로 간절하게 서류를 바라보고 있다. 

 

이영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진지하게 사임당의 비망록을 읽어 내려가는 양세종은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비망록에 빠져 들어있다. 앙숙에서 조력자가 된 양세종이 반짝이는 눈빛을 빛내며 해맑은 미소로 이영애를 바라보는 모습도 흥미롭다. 

 

이영애와 양세종의 관계 변화가 예고되면서 두 사람이 선보일 꿀케미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서지윤과 한상현이 밝혀낼 사임당의 비망록 안에 어떤 이야기들이 숨어있을지도 관심사다. 

 

앞서 서지윤과 고혜정(박준면)이 풀어낸 비망록에는 안견의 금강산도를 매개로 운명적으로 마주한 어린 사임당(박혜수)과 어린 이겸(양세종)의 운명적인 첫 만남과 이끌림이 그려졌고, 서지윤이 사임당의 삶을 엿보는 신비로운 체험을 통해 애틋한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함께 하지 못하는 사임당과 이겸의 엇갈린 재회를 그리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이영애 양세종의 비망록 추적이 시작되면서 숨겨진 사임당의 이야기도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된다. 서지윤과 사임당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있을지도 하나 둘 밝혀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사임당’은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퓨전사극. 일기 속에 숨겨진 천재화가 사임당의 불꽃같은 삶과 ‘조선판 개츠비’ 이겸(송승헌)과의 불멸의 인연을 작가의 상상력으로 아름답게 그려낸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