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녕하세요’ 홍혜걸·여에스더 부부 “24년 차 잉꼬부부 비결? 각침대”

‘안녕하세요’ 홍혜걸·여에스더 부부 “24년 차 잉꼬부부 비결? 각침대”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7. 02. 06.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녕하세요’ 홍혜걸·여에스더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가 24년차 잉꼬부부의 비결을 밝혔다.

6일 방송될 KBS2 ‘안녕하세요’에는 잉꼬부부로 유명한 홍혜걸, 여에스더가 서로에 대해 거침없이 솔직한 입담 배틀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부부 금슬 좋기로 소문이 자자하다는 말에 여에스더는 최근 남편과 서로 갱년기 때문에 침대를 분리했다고 고백했다. 

홍혜걸도 이야기를 하려 했으나 여에스더가 틈을 주지 않고 말을 이어가자 “저는 집사람이 이렇게 분량 욕심이 많은 게 짜증난다”라며 방송에서도 아내만 예쁘고 똑똑하게 나온다며 불평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부부싸움 때도 노하우가 있냐는 질문에 여에스더는 “남편을 아들이다 생각하려 한다. 술 먹고 늦게 오면 화가 나는데, 아들이다 생각하면 저절로 일어나서 과일까지 깎아주고 싶어서 아들이다 생각하려 노력중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곧이어 홍혜걸은 “나는 집사람을 그저 그냥 환자거니 생각하면 다 이해가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