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복면가왕 줄리엣’ 임예진 “4개월 연습했지만 부족…휴일 밤 죄송”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8.3℃

베이징 2.9℃

자카르타 27.4℃

‘복면가왕 줄리엣’ 임예진 “4개월 연습했지만 부족…휴일 밤 죄송”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7. 02. 19.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면가왕’의 ‘줄리엣’은 임예진이었다. /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의 ‘줄리엣’은 임예진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줄리엣’과 ‘진주소녀’가 1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이날 ‘진주소녀’에 19대 80으로 패한 ‘줄리엣’은 배우 임예진으로 밝혀졌다.

임예진은 “정말 죄송하다. 내가 사실 4개월 동안 연습했다. 연습하면 된다고 했는데 안됐다”며 “휴일 밤 편히 쉬고 계신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를 했다.

이어 “이러려고 나온 건 아니다. 가족들이 처음엔 장난인지 알고 대꾸도 안하더라”라며 “그래서 내가 심각하게 사실이라고 했더니 아들과 남편이 말렸다. 역시 좀 많이 부족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임예진 누나가 예전에 디스크자키로 유명했다”며 “송골매의 ‘아가에게’란 노래가 있는데 그 노래의 작사를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에 임예진은 “듣는 걸 좋아한다. 듣다보니까 흥얼거리게 되고 그러다보니까 착각해서 이렇게 출연도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