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전 대통령 피의자 심문 약 9시간만에 종료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박근혜 전 대통령 피의자 심문 약 9시간만에 종료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30.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피의자 심문이 시작한 지 약 9시간만에 종료됐다.

10일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서관 321호 법정에서 강부영(43·사법연수원 32기)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심문은 오후 7시10분께 종료됐다.

이는 심문을 시작한지 8시간40분만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심사 때 소요됐던 7시간30분도 넘어섰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또는 다음날 새벽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