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국민대,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주관기관 선정

이상학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4. 13. 10:4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국민대 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 사진
국민대 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 내부 모습. /제공=국민대
아시아투데이 이상학 기자 =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시행하는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는 전국 6개 권역별로 디자인-기술 융합형 청년창업팀을 통해 창업을 지원할 역량 있는 주관기관을 선정,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민대는 서울·경기권역에서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연간 7억3000만원의 재정 지원을 받게 됐다.

특히, 국민대는 일반적인 창업 지원이 아닌 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의 인적자원과 생산시설을 활용한 디자인 프로토타입 기반의 지원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장중식 국민대 공업디자인학과 교수(3D프린팅디자인혁신센터 소장)는 “단순히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 아니라 고객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서 기술을 접목해 기존 제품에 스마트함을 더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들고 업계 내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오는 5월부터 디자이너와 기술 또는 경영 분야 인력이 참여한 2인 이상의 청년(만 39세 이하) 예비 창업팀 또는 공고일 기준 창업 3년 이하의 기 청년창업자를 대상으로 디자인-기술 등이 융합된 제조·서비스 분야의 (예비)창업팀을 모집할 계획이다. 선발된 팀에게는 최대 4900만원 이내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shakiroy@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