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MH370’ 잃은 말레이항공, 전지구 커버하는 항공추적기술 최초 도입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MH370’ 잃은 말레이항공, 전지구 커버하는 항공추적기술 최초 도입

이미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04. 19.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말레이시아항공(Malaysia Airlines)이 지구 전역을 실시간 감시할 수 있는 우주 기반 항공기 추적 기술을 전세계 항공사 최초로 도입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8일(현지시간) 3년전 239명의 탑승객을 태우고 해상 위에서 돌연 사라진 항공편(MH370)의 아픈 기억이 있는 이 항공사가 항공추적기술회사 에어리온(Aireon)·항공솔루션회사 시타온에어(SITAOnAir)·플라이트어웨어(FlightAware)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 항공사는 극지방과 대양 곳곳까지도 자사 항공기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항공전문매체들은 말레이항공이 도입하게 될 항공추적시스템이 우주 기반 위성자동종속감시시설-방송(ADS-B) 체제에 시타온에어의 ‘에어콤’ 및 플라이트어웨어의 기존 자료를 더해 미래항공항해시스템(FANS)을 보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ADS-B 기술을 주도해 온 에어리온은 외진 해상에서의 교신이나 위성과의 송수신 등이 불안정했던 기존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위성기반의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다. 현재 항공기가 외진 곳의 해양이나 상공을 지날 때는 기존의 ADS-B로도 추적이 어려웠으나 2018년 완성될 에어리온의 통신 네트워크가 이 문제를 해결핼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타온에어의 에어콤 플라이트트래커는 풍부한 항공교통관제 정보와 지상 기반 ADS-B자료를 말레이항공에 분 간격으로 제공할 것이다.

매체는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이로 인해 말레이항공이 추가적인 장치 도입없이 지구 전역 어느 곳에서든 실시간으로 모든 보유 여객기의 위치를 감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말레이시아항공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이스함 이스마일은 “우주 기반 ADS-B와 시타온에어의 플라이트트래커를 사용한 (항공 내비게이션) 솔루션을 처음으로 도입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말레이항공 MH370편은 2014년 3월 8일 말레이 쿠알라룸푸르에서 베이징을 향하던 중 갑작스레 회항한 후 인도양 쪽으로 향한 것을 마지막으로 실종됐다. 아프리카 대륙 해안에서 항공기 파편이 발견되기는 했으나 몇년에 걸친 국제 조사에도 다른 흔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