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끼줍쇼’ 자체 최고시청률 6% 돌파…송윤아·윤아 밥동무 활약 통했다

‘한끼줍쇼’ 자체 최고시청률 6% 돌파…송윤아·윤아 밥동무 활약 통했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7. 05. 1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끼줍쇼'

 ‘한끼줍쇼’가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11일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 30회는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5.9%, 전국 유료가구 기준으로 6%를 돌파했다. 또한 수도권 유료가구를 기준으로 분당 최고 시청률은 7.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송윤아와 소녀시대의 윤아가 밥동무로 출연해 마장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송윤아는 이날 연기대상급 리액션과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송윤아의 부드러운 진행과 소통 능력은 MC 규동형제를 위협하기도 했다. 


첫 번째 도전에서 한 끼에 성공한 송윤아는 배우를 꿈꾸는 소녀에게 세심한 조언과 경험담을 전하며 따뜻한 식사를 했다. 반면 윤아는 연이은 문전박대를 경험하며 데뷔 이래 최대 굴욕을 겪었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 1년 차 신혼부부의 집에서 한 끼에 성공한 윤아는 폭풍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