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끼줍쇼’ 자체 최고시청률 6% 돌파…송윤아·윤아 밥동무 활약 통했다
2019. 02.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3.1℃

베이징 10.7℃

자카르타 30℃

‘한끼줍쇼’ 자체 최고시청률 6% 돌파…송윤아·윤아 밥동무 활약 통했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7. 05. 1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끼줍쇼'

 ‘한끼줍쇼’가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11일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 30회는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5.9%, 전국 유료가구 기준으로 6%를 돌파했다. 또한 수도권 유료가구를 기준으로 분당 최고 시청률은 7.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송윤아와 소녀시대의 윤아가 밥동무로 출연해 마장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송윤아는 이날 연기대상급 리액션과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송윤아의 부드러운 진행과 소통 능력은 MC 규동형제를 위협하기도 했다. 


첫 번째 도전에서 한 끼에 성공한 송윤아는 배우를 꿈꾸는 소녀에게 세심한 조언과 경험담을 전하며 따뜻한 식사를 했다. 반면 윤아는 연이은 문전박대를 경험하며 데뷔 이래 최대 굴욕을 겪었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 1년 차 신혼부부의 집에서 한 끼에 성공한 윤아는 폭풍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