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윤영, 故 윤소정 애도 “미소가 고우셨던 선생님”
2018. 05. 2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0.6℃

베이징 20.5℃

자카르타 27.2℃

최윤영, 故 윤소정 애도 “미소가 고우셨던 선생님”

디지털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17. 06. 19. 23:2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윤영, 故 윤소정 애도 "미소가 고우셨던 선생님" /윤소정, 엽기적인 그녀 윤소정, 사진=최윤영 SNS
배우 최윤영이 故 윤소정을 애도했다.

최윤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철없는 우리들 귀여워해 주시고 미소가 너무 고우셨던 윤소정 선생님 곧 찾아뵐게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최윤영과 고인은 과거 KBS2 드라마 '다 잘 될 거야'에 함께 출연해 연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윤소정은 지난 16일 오후 7시 12분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74세로, 사인은 패혈증이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5일장으로 치러져 발인은 오는 20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