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컴백’ 에이핑크 “신곡 ‘FIVE’, 초심으로 돌아간 곡…가장 잘하는 것”

‘컴백’ 에이핑크 “신곡 ‘FIVE’, 초심으로 돌아간 곡…가장 잘하는 것”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6. 26.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이핑크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박초롱 윤보미 정은지 손나은 김남주 오하영)가 신곡 'FIVE'로 초심을 되찾는다.


에이핑크는 26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Pink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정은지는 이번 타이틀곡 'FIVE'에 대해 "컴백할 때마다 콘셉트 고민이 있고 어떤 메시지를 전달해야 할지, 그게 에이핑크와의 색깔이 일치하는지, 어떤 음악이 진정성이 있을지 하는 고민은 늘 있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작년에 '내가 설렐 수 있게'라는 곡도 팬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셨고 그 노래도 나름대로 에이핑크의 색깔이 있다. 무거울 수도 있겠지만 에이핑크의 진정성 중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FIVE'는 다시 돌아가보자 하는 이야기가 나와서 돌아간 마음으로 하게 된 곡이다. 그래서 준비하는 마음가짐도 달라지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전에도 나름 '에이핑크스러운데?'라는 생각이 들었겠지만 그 안에도 다름이 존재하니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초롱은 "콘셉트를 잡는 게 어렵긴 하다. 늘 실력있고 다양한 개성을 가진 팀들이 많이 나온다. 그런데 더욱 어려운 건 새로움을 원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그룹 색깔이 변하는 건 원치 않으시더라. 원래 이것저것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제일 잘 할 수 있고 제일 잘 보여줄 수 있는 색깔을 보여주자는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이핑크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섯 번째 미니앨범 'Pink UP'을 발매한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FIVE'는 에이핑크의 밝고 러블리한 에너지가 극대화된 댄스곡으로 '다섯만 세면서 잠시 쉬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BEOMxNANG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 외에도 '콕콕' 'Eyes' '좋아요!' 'Evergreen' 'Always' 등 7곡이 담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