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TC, 내달부터 V체크인증·중전기기 전품목 시험인증 수행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KTC, 내달부터 V체크인증·중전기기 전품목 시험인증 수행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06. 27.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가용 전기설비 검사업무 설명회
자가용 전기설비 검사업무 설명회에 참석한 40 여 명의 관련 업계 담당자들. /제공 =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이 이르면 내달부터 기존 전기안전공사(KESCO)의 V체크인증 및 중전기기 공인시험 전 품목 시험인증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KTC는 27일 수원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V체크인증 및 중전기기공인시험 업체를 대상으로 자가용전기설비 검사업무 설명회를 개최 했다고 27일 밝혔다.

정부의 에너지 공공기관 기능조정에 의해 KESCO의 V체크인증 업무가 이달 말 폐지됨에 따라 기존 V체크 인증 기업들은 시험·인증기관 이전을 고심해 왔다. 하지만 KTC가 KESCO의 기존 인정범위와 동일한 조건을 갖추게 되면서 기관 이전 기업들의 인증취득이 수월해짐은 물론, 고객들의 혼란이 해소될 전망이다.

V체크마크 인증은 한국제품인정기구(KAS)가 국가표준기본법에 따라 인정 해주는 제품인증기관의 제품인증제도다.

KTC는 변압기류·차단기류 등 10개의 전 품목 인증은 물론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의 인정범위를 추가 신청해 빠르면 7월부터 기존 KESCO에서 수행하던 모든 품목의 시험이 가능해진다. V체크 인증기업들은 KESCO가 업무를 완전 폐지하기 전까지 모든 기관 이전을 추진해 9월말까지는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송유종 KTC 원장은 “지난해 12월부터 시험인증에 필요한 장비 구축 및 전문 인력 확보를 통해 전기안전공사의 V체크 인증업무를 동일하게 수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인증서비스지원을 통해 관련 기업들의 제품 품질 향상 및 원활한 인증 취득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