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무력시위로 나가는 거 맞죠?”

문재인 대통령 “무력시위로 나가는 거 맞죠?”

김동현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05.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20 참석차 출국, 무거운 표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로 출국하는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탓인지 표정이 무겁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대응 차원에서 한미 연합 미사일 부대의 무력시위를 전격 지시하면서, 국내·외 언론에 이번 조치가 ‘북한을 향한 한미 연합군의 무력시위’ 차원임을 분명히 할 것을 별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북한의 ICBM 발사 성공 주장 직후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에 한미 연합 미사일 부대의 무력시위를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4일 밤 9시께 맥마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의중을 전했고, 맥마스터는 1시간이 지난 밤10시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미사일 무력시위에 적극 찬성했다며 무력시위에 최종 합의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무력시위 제안에 대해 “아주 고무적인 결정”이라며 “고맙다”고 적극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한미 연합 미사일 부대는 5일 오전 7시, 동해안에서 한국군의 현무-Ⅱ와 미 8군의 ATACMS 지대미사일을 동시 사격하는 무력시위에 나섰다.

특히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를 불러 “이게 무력시위로 (언론에) 나가는 거 맞죠?”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미사일 무력시위 결정이 단순한 일회성 조치가 아닌 북한에 보내는 명확하고도 엄중한 경고임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