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비정상회담’ 서신애 “초등학생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다”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2℃

베이징 0.6℃

자카르타 27.6℃

[친절한 프리뷰] ‘비정상회담’ 서신애 “초등학생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0. 2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정상회담' 서신애

 '비정상회담' 서신애가 "최근에도 초등학생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10일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서신애가 출연해 "너무 어려 보여서 고민인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잘 자란 아역의 대표주자 서신애가 출연하자 각 나라 대표 아역과 변하지 않는 방부제 미남, 미녀에 대한 토론이 활발하게 이어졌다. 이에 서신애는 우리나라 아역 배우 출신 중에 닮고 싶은 배우에 대해 고백했다. 


다국적 멤버들은 '노안파로 사는 것이 낫다 VS 동안파로 사는 것이 낫다'에 대한 불꽃 튀는 토론을 이어갔는데, 의외로 노안파를 고르는 멤버들이 많아 이목이 집중됐다. 특히 왕심린이 동안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자 다른 멤버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져 토론이 후끈 달아올랐다. 


이어 외모 때문에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멤버들의 닮은 꼴 스타와 노안파들의 비애도 공개됐다. 한편, 외모에 대한 다양한 연구 결과에 대한 논의를 하면서 다국적 멤버들의 관상 결과가 공개 됐다. 재미로 보는 관상이었지만 소름 돋는 결과가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비정상회담'에서는 각 나라에서 있었던 세계 교통 수단에 대한 사건 사고 '이거 실화냐?'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