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광렬 차병원 회장, 세계 최고 권위 미국생식학회(SSR) 초청 특강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차광렬 차병원 회장, 세계 최고 권위 미국생식학회(SSR) 초청 특강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07. 17.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병원 차광렬 회장이 제50차 미국생식학회에서 특강
차광렬 차병원 회장은 12~16일 미국 워싱턴 DC 메리어트 워드맨 파크에서 열린 제 50차 미국생식학회(SSR)에서 특별초청 연자로 참석해 줄기세포의 미래와 차병원 줄기세포 연구 성과에 대해 특강했다.

17일 병원 측에 따르면 차 회장은 ‘체세포복제 줄기세포가 미래다’는 주제의 특강에서 “일본이 iPSc로 노벨상을 받았지만, 임상은 아직 미지수” 라며 “한국의 차병원 등이 연구 중인 진화된 체세포복제줄기세포(SCNT)는 다양한 난치 질환에서 임상에 적용이 가능하고 안전하고 높은 치료 효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차 회장은 9차례에 걸쳐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최우수,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것은 물론 환태평양불임학회를 창립해 불임과 생식의학 분야에 공헌해 왔다. 또 200편 이상의 저널 연구논문 발표와 더불어 250회 이상 주요 학회 특강을 하기도 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 받아 미국생식의학회에서는 2011년 연구업적이 뛰어난 생식의학 과학자들을 발굴해 상을 주는 ‘차광렬 줄기세포 상’을 제정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