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콤, MTS로 인도네시아 IT시장 공략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코스콤, MTS로 인도네시아 IT시장 공략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7. 08. 10.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코스콤_인도네시아_마이크로피란티_MOA_체결_1
코스콤 신재룡 전무(왼쪽)와 디딕 하리아디 마이크로피란티 대표가 10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코스콤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등 사업 다각화를 위한 거래조건협정(MOA)를 체결했다./사진제공=코스콤
코스콤이 10일 인도네시아 금융IT사업 파트너인 ‘마이크로피란티(Micropiranti)’와 모바일 트레이딩 서비스(MTS) 등 사업 다각화를 위한 ‘거래조건협정(MO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피란티는는 인도네시아에서 증권솔루션을 공급하는 금융IT업계 1위 회사로, 지난해 10월 코스콤과 함께 증권주문중개 자동화시스템 ‘코스콤 허브(Koscom-HUB’를 인도네시아 현지에 론칭한 바 있다.

이번 MOA 체결로 양사는 코스콤 MTS와 공인인증서비스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추진하고, 이 외 상호간 사업 참여 등 협력범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열린 MOA 체결식에 참석한 신재룡 코스콤 전무는 “마이크로피란티와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단일 매체를 통해 인도네시아 전 증권사로 주문을 내보낼 수 있는 MTS와 공인인증사업 등을 추가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 전무는 이어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 증권시장 발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다양한 금융IT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2억5000만명의 거대 내수시장을 보유한 인도네시아는 향후 개인소득 증가로 인한 잠재고객 및 증권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양사가 가동한 코스콤 허브는 지난달 21일 인도네시아 현지 자산운용사와 증권사 간 첫 주문중개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투자자들도 인도네시아 자본시장에 투자할 수 있도록 관련 허브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