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배수지·이상엽, 새로운 관계의 서막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배수지·이상엽, 새로운 관계의 서막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2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신이 잠든 사이에'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배수지·이상엽의 관계가 드러나고 흥미진진한 사건들로 이야기가 더욱 선명해지는 3차 티저가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제작 iHQ 정훈탁 황기용) 측은 20일 정재찬(이종석)·남홍주(배수지)·이유범(이상엽)의 관계와 함께 재찬·홍주 사이의 흥미진진한 사건들을 암시하는 ‘두려운 꿈을 꾸었습니다’ 3차 티저를 네이버 TV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의 이야기다.


이번 티저에서는 앞선 티저에 이어 재찬·홍주의 관계가 다시금 선명해지며 호기심을 더한다. “꿈속에서 누가 죽든 말든 내 알 바 아니고 내가 감당할 필요도 없다고!”라며 회피했던 재찬은 결국 “믿으면 구해야 되고 살려야 되니까”라는 속마음을 드러내고, 경찰차에 탄 동생을 보며 오열하는 모습과 함께 홍주를 찾아가 도와달라고 말해 시선을 끈다.


또한 티저의 시작과 끝에 등장하는 ‘살면서 만나고 싶지 않은 끔찍한 순간이 있다’, ‘만일 그 사소한 선택들을 바꿀 수 있다면 끔찍한 순간을 막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홍주의 내레이션과 ‘바뀌지 않는 미래, 시간의 흐름을 바꿔야 한다’라는 카피는 앞으로 재찬과 홍주에게 닥칠 흥미진진한 사건들의 암시와 함께 관계 변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 밖에도 재찬·유범의 의미심장한 관계가 처음 드러났다. 과거 과외 학생과 교사로 인연을 맺었던 두 사람은 한강지검 형사3부 초임검사와 검사 출신 변호사로 다시 만나게 된 것. 재찬은 “알지? 윈윈?”이라는 여유로운 유범과 달리 날이 선 눈빛을 쏟아내 눈길을 끌며 “나 검사 출신 변호사야”, “법은 느리지만 전 빠릅니다”라는 유범의 대사를 통해 재찬·유범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이번 3차 티저에서는 재찬·홍주 사이에 벌어질 사건들이 더욱 선명하게 그려졌으며 재찬·유범의 관계도 처음 공개됐다. 재찬·홍주·유범이 어떤 연결성을 가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다시 만난 세계’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