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알바트로스’ 조재윤·장수원, 알바청춘에 따뜻한 격려
2019. 03.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6.9℃

베이징 11.5℃

자카르타 32.6℃

[친절한 프리뷰] ‘알바트로스’ 조재윤·장수원, 알바청춘에 따뜻한 격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01.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알바트로스

 '알바트로스' 배우 조재윤과 젝스키스 장수원이 마지막 회에 등장해 진한 여운을 남긴다.


1일 방송될 tvN '알바트로스' 마지막 회에서는 조재윤과 장수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먼저 배우 조재윤은 안정환, 추성훈과 함께 세차장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특히 조재윤은 과거 자신의 매니저를 알바청춘으로 만나 특별한 응원을 전한다. 매니저를 그만두고 세차장에서 일하며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알바청춘과 그를 몰래 찾아간 조재윤의 특별한 만남이 한층 진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배우가 되어 꼭 함께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기다리겠다"는 조재윤의 진심 어린 응원이 눈길을 끌 예정이다.


또한 젝스키스 장수원은 유병재와 함께 고등학교 급식소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장수원과 유병재는 부모님의 지원 없이 스스로 번 돈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알바청춘에게 따뜻한 격려를 건넨다.


그동안 '알바트로스'는 오늘날 청춘들의 치열한 삶을 생생하게 담아냄과 동시에 그들의 꿈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청춘들은 키즈카페, 식당, 시장, 편의점, 세차장 등 각자 그 장소는 달랐지만 자신의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고 있었던 것. 지금은 비록 고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지만 꿈이 있기에 웃음을 잃지 않는 알바청춘의 모습은 그들을 응원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여기서 '알바트로스'라는 프로그램의 제목을 되돌아보게 된다. 알바트로스는 악조건의 상황에서도 자신의 때를 기다리다가 한 번 날개를 펴면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새를 뜻한다. 이러한 알바트로스의 모습은 더 나은 미래를 그리며 현재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젊은 청춘들의 모습과 자연스레 겹쳐지는 것.


'알바트로스'를 연출하는 유학찬PD는 "프로그램을 연출하면서 알바청춘들의 삶과 고민이 어느 한 사람의 고민과 현실이라기보다 요즘 많은 청춘들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며 "청춘들의 열정에 응원과 감사를 보내며, 하루하루 일상에서 마주하는 많은 알바청춘들이 누군가의 친구, 아들, 딸임을 잊지 않아주셨으면 좋겠다. 마지막 방송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덧붙였다.


1일 오후 8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