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연금이 ‘콕’ 찍은 코스닥 주식… 올해 수익률은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0.7℃

베이징 17.2℃

자카르타 27.4℃

국민연금이 ‘콕’ 찍은 코스닥 주식… 올해 수익률은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
코스닥지수가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770선을 돌파하는 등 랠리를 펼치는 가운데, 기관투자자의 ‘큰 손’ 격인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종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분기 기준으로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대량보유한 코스닥 종목은 36개로, 이들의 연초 대비 평균 수익률은 17%를 기록했다.

15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에 따르면 3분기 기준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종목은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130개 종목이다. 이 중 코스닥 종목은 전체의 28%를 차지했다. 125조원에 달하는 국내주식 투자 금액 중 코스닥이 차지하는 비중은 2.6% 수준이다.

국민연금이 대량보유한 코스닥 종목의 연초 이후 11월 14일까지의 평균수익률은 17%를 기록했다. 최근 코스닥지수가 가파르게 상승하며 연초 대비 14일까지 19.6%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수익률이 시장수익률에 미치지 못한 셈이다.

국민연금이 투자한 코스닥 종목 중 연초 이후 주가가 가장 많이 뛰어오른 곳은 디스플레이 광고 전문업체인 나스미디어다. 연초 3만8400원으로 개장한 나스미디어 주가는 14일 현재 6만8500원으로 뛰어올라 78.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같은 기간 와이지-원이 9090원에서 1만5550원으로 상승해 수익률 71.1%를 기록했다. 이밖에 우리산업(66.9%), 테스(55.4%), 상아프론테크(55.1%) 등의 주가가 50% 이상 급등해 짭짤한 재미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마이너스 수익률로 체면을 구긴 종목도 10개에 달했다. 디스플레이장비 업체인 아이원스 주가는 연초 1만9200원에서 14일 현재 1만2650원까지 밀리며 34.1% 하락해 손해가 가장 컸다. 셋톱박스 제조업체인 휴맥스 주가도 연초 대비 32.2% 하락했다. 이밖에도 NEW(-19.4%), 비아트론(-15.43%), 세코닉스(-12%), 대봉엘에스(-11.9%) 등의 주가가 두 자릿수 이상 하락하며 손해를 봤다.

업종별로는 전체 36개 종목 중 반도체가 7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55.4%의 수익률로 반도체 업종 중 가장 높은 주가상승률을 기록한 테스를 비롯해 리노공업(41.6%), ISC(23.9%), 이엔에프테크놀로지(23.3%), 원익머트리얼즈(17%), 덕산하이메탈(8.7%), 디엔에프(5.9%) 등 반도체 업종에 속한 모든 종목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반도체 업종의 평균 수익률은 25.1%로, 전체 업종 가운데 가장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반도체에 이어 국민연금이 가장 많이 담은 업종은 디스플레이로 종목 수는 5개다. 하지만 디스플레이 업종의 수익률은 상아프론테크 등 고수익 종목과 아이원스 등 저조한 수익률에 그친 종목간 편차가 커 전체 업종 수익률이 0.2%에 그쳤다.

최근 코스닥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바이오·제약 업종의 경우, 국민연금이 바스켓에 담은 곳은 디에이치피코리아와 대봉엘에스 등 두 종목뿐이다. 이들 종목 역시 연초 대비 수익률이 각각 -2.2%, -11.9%에 그쳤다. 코스닥시장의 바이오 쏠림 현상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