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작돌’ 펜타곤, 이번에도 후이 작품…초고속 컴백 성공 이룰까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7.3℃

베이징 6.8℃

자카르타 27.4℃

‘자작돌’ 펜타곤, 이번에도 후이 작품…초고속 컴백 성공 이룰까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22.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펜타곤 /사진=정재훈 기자

 '자작돌' 펜타곤이 다시 한 번 자작곡으로 채운 앨범으로 한달만에 초고속 컴백을 이뤘다. 


22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 펜타곤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DEMO_02'는 지난 앨범 'DEMO_01'을 잇는 앨범이다. 지난 앨범과 마찬가지로 전 곡 모두 펜타곤 멤버들이 직접 작사·작곡·편곡까지 도맡아 했다.


타이틀곡 'RUNAWAY'는 워너원의 'Never' '에너제틱' 등을 만든 멤버 후이와 Flow Blow가 함께 작업한 곡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강렬한 인트로와 박력 넘치는 사운드가 돋보인다. 지난 타이틀곡 'Like This'에선 청춘들의 방황과 이겨내려는 마음 등을 음악을 통해 표현했다면 이번 'RUNAWAY'는 좀 더 희망적이면서도 남성적인 매력을 담아냈다.


앨범에는 키노가 만든 'VIOLET'부터 진호가 만들고 보컬 멤버들이 부른 'All Right', 이던·우석·유토 등 래퍼 멤버들이 함께 한 'Pretty Boys', 후이가 만든 선공개곡 '머물러줘' 등이 담겼다. 


펜타곤은 이날 앨범 발매에 앞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한 'DEMO_02' 쇼케이스에서 "한달만에 컴백이지만 습관처럼 틈틈이 곡 작업을 했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키노는 "이번 앨범은 펜타곤이 처음으로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운 지난 앨범을 잇는 연장선이라는 뜻으로 'DEMO_02'라는 이름을 지었다"라며 "이번에도 감사하게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울 수 있어서 감사하다. 더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타이틀곡 'RUNAWAY'의 뮤직비디오 역시 지난 타이틀곡 'Like This'의 연장선으로 멤버들이 직접 출연해 '청춘'을 연기했다. 방황하는 청춘 대신 불안한 미래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는 희망을 그려낸 것. 진호는 "'Like This'에서 청춘들의 방황을 그렸다면 이번 'RUNAWAY' 뮤직비디오에서는 비슷한 느낌이지만 청춘들이 더욱 성장한 느낌이고 헤쳐 나가려는 희망적인 모습도 담았다"고 전했다.


'RUNAWAY'를 만든 후이는 "Like This'와 이어지는 곡이다. 'Like This'에선 불안하지만 이겨내려는 청춘을 표현했다면 이번 'RUNAWAY'는 희망적이면서도 남성적인 내용을 담았다. 10대의 청춘에서 20대의 청춘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워너원에 이어 펜타곤의 타이틀곡까지 놀라운 작곡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후이는 KBS 2TV 2부작 예능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도 능력을 뽐낸 바 있다. 후이는 "대선배님들과 함께 했다. 옆에서 음악을 하고 노래하는 것들을 지켜봤다"라며 "제 인생과 음악관에 있어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후이는 "이번에는 욕심이 많이 난다. 그 만큼 노력도 많이 했다. 타이틀곡 후보로 7곡을 썼다. 그 중에 고르고 골라서 좋은 곡으로 타이틀을 선정했다"라며 "그 만큼의 곡을 썼고 자신이 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올해 가장 바쁜 한 해를 보낸 펜타곤에 대해 키노는 "올해 5개의 앨범을 냈다. 멤버 10명이 작사, 작곡을 할 수 있다는 게 앨범을 많이 낼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더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이 많았고 더 빨리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1년 동안 5번의 앨범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이제 데뷔한 지 1년이 조금 지났는데 쉬지 않고 여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연기나 다양한 활동을 했지만 본업인 가수에서 후이 형을 비롯해 여러 멤버가 재능을 보여드릴 수 있던 것 같아서 후회 없는 값진 시간이었다. 앞으로 보여드릴 기회가 많으니까 앞으로를 더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