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장식 靑 일자리수석, 최저임금 현장 방문…일자리안정자금 등 지원책 설명

반장식 靑 일자리수석, 최저임금 현장 방문…일자리안정자금 등 지원책 설명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23.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장식 일자리수석, 현장찾아 일자리 안정자금 설명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23일 오후 서울 강동구 청년다방 서울천호점에서 열린 외식업종 점주들과의 간담회에서 사업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최저임금 인상 취지와 일자리 안정자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3일 청년다방 천호동 지점을 방문해 최저임금, 일자리 안정자금 및 사회보험료 지원 등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듣고 설명을 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다방 가맹점주 6명과 한경민 가맹본부 대표, 고용노동부와 일자리 안정자금 주관 집행기관인 근로복지공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반 수석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우려에 대해 “최저임금 인상과 정부의 지원 대책이 어우러져 근로자의 소득과 소비가 증가하고, 이는 소상공인의 매출과 이익을 증대시켜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국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가맹점주들은 “아르바이트 등 단기로 일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사회보험에 대한 인식이 낮고 가입을 꺼린다”며 정부가 지원하는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어려움에 대한 애로를 토로했다.

이에 반 수석은 “정부가 일자리 안정자금 13만원 외에 사회보험료 지원을 통해 신규 가입 사업주에게 노동자 1명당 12만원을 지원해 실질적 부담은 1만7000원에 불과하다”며 “노동자도 10만원을 지원받아 실제 부담은 3만4000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 수석은 “특히 노동자의 경우 매월 14만2000원의 국민연금 적립금이 계속 누적될 뿐 아니라 실업 시 고용보험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등 큰 혜택이 부여 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측은 “앞으로 고용부, 근로복지공단이 가맹사업 본부 등과 협력해 일자리 안정자금, 사회보험료 지원 등에 대한 현장 밀착형 홍보를 강화해 한사람도 빠짐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