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 최우식 “봉준호 감독님 부름에 고민 없이 합류”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기생충’ 최우식 “봉준호 감독님 부름에 고민 없이 합류”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24.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우식/사진=JYP
배우 최우식이 봉준호 감독의 신작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에 캐스팅 됐다.

전 세계적인 화제작 '옥자'에 이어 연달아 봉준호의 부름을 받으며, 충무로를 이끌어갈 젊은 배우로 우뚝 섰다.

최우식은 "'옥자'에 이어 두 번째로 감독님의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 함께 하자는 감독님의 말에 고민없이 출연을 결정했고, 시나리오를 읽은 뒤에 더욱 작품에 확신을 갖게 됐다"며 또 한번 봉준호와 작업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감독은 이 작품에 대해 "영화에 기생충은 등장하지 않는다. 호러도 SF 장르도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가족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최우식은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지은 배우 송강호의 아들로 분할 예정이다. 

"송강호 선배님과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배우겠다는 생각으로 촬영장에 나가려 한다"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충무로의 대세 최우식과 충무로의 레전드 송강호가 만나, 어떠한 시너지를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는 닮은 듯 다르고 다른 듯 닮은 두 가족 이야기를 통해 현대를 사는 우리들의 모습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박소담, 장혜진이 최우식과 송강호의 가족으로 등장해 신선한 합을 선사하고, 극을 이끌어갈 또 다른 가족으로 이선균, 조여정이 출연한다.

올해 촬영과 후반작업을 진행하고 2019년 개봉할 예정이다.

한편 최우식은 2015년 영화 '거인'으로 '제36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비롯해 총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2016년에는 '부산행'을 통해 천만 관객의 마음을 훔치는 등 흥행 파워까지 갖춘 배우로 거듭났다.

이후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와 봉준호 감독의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의 주인공으로 발탁되며 가파른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