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4번째 도쿄 학생작품전시회 ‘디자인아트치유’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4번째 도쿄 학생작품전시회 ‘디자인아트치유’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25.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육대
삼육대학교는 이 학교 아트앤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디자인과 치유’를 주제로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제공=삼육대
삼육대학교는 이 학교 아트앤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디자인과 치유’를 주제로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도쿄에서의 전시는 이번이 4회째다.

아트앤디자인학과는 26일부터 29일까지 일본 도쿄 긴자 G2 gallery에서 학생작품전시회 ‘아트웰니스-디자인아트치유’를 갖는다.

학과 특성화 사업인 아트웰니스플랫폼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1, 2학년 재학생 12명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디자인과 회화, 디지털, 물감, 재료 등 다양한 오브제와 각자의 창조적 에너지를 활용해 ‘예술과 힐링’이라는 주제를 표현했다.

전시 작품들은 아트앤디자인학과가 자체 개발한 웹사이트 ‘힐링팩토리’(http://healfac.thekei.gethompy.com/)에도 게재된다. 서정미 지도교수는 “온오프라인으로 작품 활동을 공개해 ‘공유’와 ‘힐링’이라는 키워드로 소통할 수 있는 일종의 이미지 클라우드를 형성하겠다는 비전”이라고 설명했다.

전시에 참여한 박현지 학생(1학년)은 “내가 느낀 ‘힐링’을 다른 나라, 다른 공간에서 나누게 돼 기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도쿄라는 도시를 느끼고 돌아오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