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세밑 포항지진, 체계적 대비와 온정의 손길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