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자인 디자이너,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이어 폐막식 의상 선보여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송자인 디자이너,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이어 폐막식 의상 선보여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23.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_제인송공식인스타그램] 공연 의상 (1)
[사진_제인송공식인스타그램] 공연 의상
제인송의 디자이너 송자인이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막식 문화공연 현대 의상 감독을 맡아 개막식 문화 공연에 이어 25일 열리는 폐막식 공연 의상을 직접 제작하고 감독한다.

송자인 디자이너는 지난 9일 진행된 개막식에서 인면조가 등장한 ‘평화의 땅’ 공연진 의상뿐만 아니라 미디어 퍼포머, 도깨비불 댄서, 드론 오륜기와 함께 등장한 설원의 LED보더, 선수 입장단을 힘차게 응원해주던 핑크 푸시 맨까지 개막식 전반에 이르는 공연진들의 다양한 의상을 각각의 콘셉트에 맞춰 디테일하게 제작하고 감독했다.

특히 개막식 직후 큰 화제를 모은 인면조가 등장한 ‘평화의 땅’ 공연에서는 인면조와 함께 등장했던 퍼펫 조종수와 인면조를 함께 따르는 여인들의 의상을 제작했다.

단군과 웅녀의 건국 신화 스토리를 토대로 고구려 시대를 표현한 이 공연은 벽화 속에서 걸어 나온 듯한 생동감 있는 의상과 연출이라는 평가와 함께 한국의 고전적인 미와 디테일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문화 공연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송자인 디자이너는 “고구려 벽화를 가장 생동감 있게 표현하기 위해 평면의 2D 느낌으로 의상을 구현하고자 했다. 치맛단은 각을 살린 쉐입으로 디자인했으며 고구려 벽화가 지닌 느낌을 색채에서 모티브를 얻어 수묵화처럼 은은하게 퍼지는 원형 패턴을 디자인해 아름다운 의상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송자인 디자이너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KEEP LOVING’ 캠페인의 일환으로 위트 있는 메시지와 레터링이 돋보이는 스웻셔츠를 선보여 많은 셀러브리티와 함께 올림픽을 응원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