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군복무 단축 주장에 “가만히 둬라”(토론대첩)

이준석, 군복무 단축 주장에 “가만히 둬라”(토론대첩)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3. 14.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준석, 군복무 단축 주장에 "가만히 둬라"(토론대첩) /군복무 단축, 토론대첩 이준석, 사진=tvN '토론대첩' 방송 캡처
'토론대첩' 이준석이 12명의 대학생과 군복무기간 단축에 대해 토론했다.

13일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이하 토론대첩)'에서 이준석은 12명의 대학생과 토론을 벌였다.

이날 한 학생은 "제한된 인건비 하에서 사병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군복무 단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은 "제한된 인건비라고 하셨는데 누가 제한했냐"고 반문하며 "병력이 최근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병력을 감축하면서 오히려 국방비는 늘었다. 사병 월급은 20% 올랐는데 병력은 5%도 안 줄었다"며 "병력 감축에 따른 장비 추가 구매를 따지면 국방비는 한참 늘어났다"고 학생 측의 의견을 반박했다.

또 다른 학생이 "18개월로 줄였을 때 얼마나 전투력이 약해지냐가 관건인 것 같다"고 하자 이준석은 "당연히 방어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에 학생이 "대신 부사관이 늘어서 중요한 역할을 부사관이 맡게 됐다"고 말하자 이준석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 것이냐"고 물으며 "여기는 돈 문제 때문에 줄여야 한다고 하고, 여기는 전투력 손실이 없기 위해 부사관을 뽑아야 한다는 거냐"고 토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러면 이준석 고수님의 의견은 뭐냐"는 물음에 이준석은 "가만히 두라"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