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미투 악재에 전전긍긍…현역출마 교통정리 ‘고심’
2018. 1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7.2℃

도쿄 5.7℃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민주, 미투 악재에 전전긍긍…현역출마 교통정리 ‘고심’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한 프레시안 명예훼손 고소
박수현, 의혹 일축 반박…선거운동 재개
민병두 변수 등 '1당 사수' 비상
지방선거 전략 수정 불가피
고소장 제출하는 정봉주 전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 관련 기사를 게재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정재훈 기자
6월 지방선거를 3개월 앞두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가 이어지면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압승을 기대했던 민주당은 원내 1당을 유지하면서, 지방선거도 이기겠다는 ‘두 마리 토끼 잡기’ 전략에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13일부터 공천심사에 들어간 상태이지만 민주당은 당이 선거 체제로 돌입하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특히 정봉주 전 의원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의혹이 진실공방으로 치닫게 되면서 사태 수습이 안 되자 난감해 하는 분위기다.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역사적인 호재 등으로 당 지지율이 아직까지 크게 흔들리고 있지 않지만 당 관계자들은 거듭된 혼란으로 선거 분위기가 어수선해지면 결국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민주당 복당 심사와 서울시장 선거 준비를 해온 정 전 의원과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인 박 전 대변인의 경우 억울함을 호소하며 출마 강행의사를 밝히고 있다. 당내 여론 역시 혼재되어 있다. 두 의원의 의혹에 대해 반박과 재반박이 거듭되며 진실공방으로 가는 만큼 사실관계를 더 지켜봐야 한다는 쪽과 논란이 거듭되는 것 자체가 당에 영향을 주니 출마를 만류해야 한다는 쪽으로 나뉘고 있다.

성추행 의혹 해명에 나선 정 전 의원의 복당심사를 하는 서울시당은 말을 아끼고 있다. 서울시당위원장인 안규백 의원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15일에 복당 심사를 할 예정인데 상황을 더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며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연일 반박 성명을 낸 박 전 대변인은 당 지도부가 사퇴권고한 것과 관련해 이날 “아직 (중앙당으로부터) 사퇴권고를 받지 않았다”며 “(하지만) 저의 절차적 요청이 제대로 받아들여지고, 그 과정이 합리적이고 납득할만하다고 생각되면 따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적격 여부 심사에서 사실관계 검토 필요성을 제기하며 결정을 유보한 바 있어 사퇴권고한 당 지도부와 의견이 정리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수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지난 6일부터 선거운동을 중단해왔던 ‘안희정의 친구’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전날(1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운동 재개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 원내1당 유지 위한 현역의원 2~3명 출마제한 무너질 수도

이와 함께 현역의원이 아닌 정 전 의원과 박 전 대변인의 논란으로 현역의원 출마 2~3명 제한도 지키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박영선·우상호(서울), 박남춘(인천), 이상민(대전), 오제세(충북) 의원은 끝까지 뛰겠다는 입장이다. 충남도지사의 경우 양승조 의원이 나섰고 경남도지사엔 김경수 의원 차출 가능성이 높다. 이들이 경선을 뚫으면 민주당은 최대 6석을 잃게 된다. 현재 민주당 의석은 121석으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병두 의원 사퇴가 결정되면 120석이 되어 한국당(116석)과 4석 차이밖에 나지 않게 된다.

이와 함께 지방선거일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선이 현재까지 서울 노원구병과 송파구을,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부산 해운대구을, 전남 영암·무산·신안군, 충남 천안갑으로 7곳이다.

당 관계자는 “지방선거 본선에 현역의원이 다 나가기 어렵고 재보선 7곳 중 3분 2이상 한국당이 승리해야 하기 때문에 비관적이지만은 않다”며 “하지만 당 상황이 예측불허이니 1당 유지가 불안한 상태인 건 맞다. 지켜보고 전략을 짜야 할 것”이라고 불안함을 나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