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톡] 김태호 PD “유재석 없었으면 ‘무한도전’ 없었을 것”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현장톡] 김태호 PD “유재석 없었으면 ‘무한도전’ 없었을 것”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3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재석 /사진=아시아투데이 DB

 김태호 PD가 유재석 덕분에 '무한도전'이 13년간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태호 PD는 30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시즌2를 지금 멤버들과 다시 함께 한다면 너무나 좋겠지만 확실하지 않아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김태호 PD는 "'무한도전'이라는 이름으로, 관성으로 만들던 특집들이 분명 있었기 때문에 그걸 멈춘 상황이다. 저희가 다시 돌아오려면 보여드려야 할 총알이 많이 준비돼 있어야 할 상황이다. 주위를 환기시킬만한 예능은 무엇이 있을까 고민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만약 가을 개편에 돌아온다는 약속을 했는데 정작 준비가 안 돼서 돌아왔을 때 실망감을 드릴 수도 있다. 자신 있게 그 말씀은 못 드린다"라며 "유재석이 없었으면 '무한도전'이 지금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다. 제가 '이게 될까' '저게 될까' 하면 논의의 상대, 항상 많은 대화를 했던 게 유재석이다. 가장 자신있게 해보자, 안 되면 말고 하는 공감을 항상 해줬다. 유재석이 많이 공허할까봐 걱정된다"고 고마움과 미안함을 드러냈다.


한편 김태호 PD가 10년 이상 이끌어온 MBC '무한도전'은 31일 종영된 뒤 휴식기를 갖는다. 프로그램이 완전히 종영될지, 시즌2로 새로운 '무한도전'을 열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10년 넘게 프로그램을 연출해온 김태호 PD는 물론 유재석을 비롯한 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조세호가 모두 하차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또한 '무한도전'은 종영 이후 스페셜 방송이 진행되며 후속으로는 최행호 PD가 준비 중인 음악 퀴즈쇼가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