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펜타곤 후이 “멤버들 연습하는 모습에 눈물…울컥했다”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펜타곤 후이 “멤버들 연습하는 모습에 눈물…울컥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02.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펜타곤 후이 /사진=김현우 기자

 그룹 펜타곤(후이 진호 홍석 여원 신원 이던 옌안 키노 유토 우석) 후이가 눈물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펜타곤은 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6번째 미니앨범 'Posit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후이는 "어제 안무 연습을 하다가 눈물이 났다. 멤버들이 지난 활동에서도 그랬고 이번에도 그런 것처럼 밤을 새서 매일 열심히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후이는 "매일 열심히 하는 멤버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지쳐가는 모습이 보이더라. 그러면서도 그 안에서 동기부여 하면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모습에 울컥했다. '함께가자 우리'라는 곡의 안무를 연습 중이었는데 가슴이 그렇더라. 그래서 눈물이 났다"고 고백했다.


이에 여원은 "후이 형이 우는 모습이 슬프면서 고마웠는데 한편으론 귀여웠다"라며 "형이 우는 모습을 보여준 적 없는데 서럽게 울더라. 그래서 위로해줬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펜타곤의 이번 앨범 'Positive'는 힙합, EDM, R&B 등 그간 폭넓게 소화했던 음악에서 보다 펜타콘이 소화해낼 수 있는 색깔을 진하게 칠한 앨범이다. 작사 작곡 뿐만 아니라 보컬, 랩, 퍼포먼스 등에서 꾸준히 발전한 멤버들의 역량을 볼 수 있다.


타이틀곡 '빛나리'는 멤버 후이의 자작곡이자 프로듀싱 팀 Flow Blow와 멤버 이던이 작곡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누군가를 너무나도 사랑하지만 차마 고백하지 못하고 주변을 서성거리는 짝사랑에 대해 표현한 곡으로 결국 자신의 사랑을 찾아가는 희망적인 가사를 담고 있다. 기존 펜타곤의 음악적 색깔에서 조금 벗어나 피아노 메인 리프와 미니멀한 리듬이 돋보이는 유쾌하고 밝은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앨범에는 이 외에도 키노의 자작곡 'Off-ROAD', 진호의 자작곡 '생각해', 랩 유닛곡 '재밌겠다' 등이 담겼으며 '보낼 수밖에' '함께 가자 우리' 등도 함께 수록됐다. 2일 오후 6시 발매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