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백종원의 골목식당’ 황치열·남보라, 첫 장사 시작…백종원 특급 소스로 업그레이드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친절한 프리뷰] ‘백종원의 골목식당’ 황치열·남보라, 첫 장사 시작…백종원 특급 소스로 업그레이드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1.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황치열과 남보라가 첫 장사를 시작한다.


11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치열한 보라식당’ 오픈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가수 황치열과 배우 남보라의 모습이 공개된다.


황치열과 남보라는 최근 ‘치열한 보라식당’을 오픈하기 전, 신흥시장 살리기에 동참한 가게들을 찾아가 인사를 나누었다. 이에 가게 오픈 전 몇몇 사장님들이 가게를 방문해 이들의 음식 맛 평가를 해주었는데, 사장님들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 돈독한 전우애를 다졌다.


하지만 가게 오픈의 설렘도 잠시였다. 황치열과 남보라는 백종원의 방문 점검에 긴장했고, 결국 백종원에게 익지 않은 요리를 내왔다. 결국 맛에서 합격점을 받지 못한 황치열과 남보라는 새로운 메뉴를 다시 준비해오라는 백종원의 숙제를 받아야 했다.


이후 ‘모범 장사생’ 남보라가 새 메뉴를 준비해 백종원에게 선보였고, 이에 백종원은 남보라에게 즉석에서 약간의 팁을 더해 솔루션을 선물했다. 백종원이 업그레이드 해준 소스에 두 사람은 환호성을 지르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는데, 백종원의 특급 비법이 담긴 소스의 비밀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두 번째 평가에 가오픈을 허락받은 황치열과 남보라는 첫 장사에 돌입했지만 실수투성이였다. 황치열은 밀려드는 손님들에 우왕좌왕하다 주문을 순서 없이 받아버리는 실수를 저질렀고, 결국 음식이 주문 순서대로 나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 백종원은 탄 음식을 서비스로 내준 것에 대해 “‘이걸 드시는 대신 돈을 드릴게요’라고 해도 절대 안 된다”고 분노해 ‘치열한 보라식당’의 험난한 앞날을 예고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