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르바이트 할때 들으면 힘이 나는 노래 1위 ‘걸그룹 노래’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아르바이트 할때 들으면 힘이 나는 노래 1위 ‘걸그룹 노래’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04.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알바생들이 아르바이트 할때 가장 듣기 싫은 노래 1위, 근무 중인 매장이나 브랜드 ‘CM송’
1
알바몬 아르바이트할때 듣기 싫은 노래 조사 이미지./제공=알바몬
알바생들이 아르바이트 할 때 가장 듣기 싫은 노래 1위로 근무 중인 매장이나 브랜드의 ‘CM송’을 꼽았다. 끊임 없이 흘러나와서 귀에 못이 박힐 지경이라는 것이 그 이유였다.

알바몬은 최근 알바생 801명을 대상으로 ‘알바 근무 중 듣고 싶은 vs듣기 싫은 노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알바생들에게 근무 중에 가장 듣기 싫은 노래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27.2%가 ‘매장·브랜드 CM송’을 꼽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인기차트’가 차지했는데 만날천날 반복재생 때문에 지겹다는 이유였다. 3위는 알바생의 취향은 무시된 채 사장님 마음대로 틀어놓는 ‘사장님 취향의 선곡음악(19.7%)’이 차지한 가운데 ‘손님들이 옆 테이블에서 다 들리도록 틀어놓는 스마트폰 속의 영상과 음악(12.9%)’이 듣기 싫은 노래 4위, ‘사장님과 동료들의 콧노래(9.5%)’가 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일 폭탄을 부르는 ‘생일축하송(4.1%)’과 ‘일할 때 듣는 모든 노래(0.9%)’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반면 알바할 때 가장 듣고 싶은, 힘이 나는 노래로는 밝고 명랑한 분위기의 ‘걸그룹 노래(27.3%)’가 꼽혔다. 2위는 ‘나만 알 것 같은 인디음악(19.5%)’이 차지했다. 특히 알바할 때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노래 2위를 차지한 ‘인기차트’가, 가장 듣고 싶은 노래에서도 12.7%의 비교적 높은 비중을 얻어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보이그룹 노래(12.4%)’, 5위는 ‘팝송(9.1%)’이 각각 차지했다.

알바생 10명 중 9명은 아르바이트 할 때 음악을 들으면서 일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었다. 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아르바이트할 때 음악을 듣는 것을 선호하는지 질문한 결과 88.9%가 ‘그렇다’고 응답한 것. 음악을 들으며 알바하기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매장관리·서비스’ 알바생에게서 94.3%로 가장 높았고, ‘생산·건설·운송’ 알바도 84.6%로 높았다. 반면 ‘사무직’알바(74.6%)와 ‘기타’ 알바(70.0%)는 상대적으로 음악을 들으며 일하는 것을 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의 알바생들은 실제로 일할 때 음악을 들으면서 일하고 있었지만, 자신의 취향껏 음악을 듣지는 못하고 있었다.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생의 76.8%가 ‘음악을 들으며 근무한다’고 밝혔지만, 이 중 ‘내가 원하는 음악을 선곡해 듣는다’는 응답은 31.2%에 불과했다. 나머지 45.6%의 알바생들은 ‘매장 등 일터에서 틀어놓는 노래를 듣는다’고 답했다. 근무 중 음악을 들으면서 일한다는 응답 비중은 ‘매장관리/서비스’ 알바생이 89.6%로 가장 높았으며, 이들 대부분(58.2%)이 ‘매장에서 틀어놓는 음악’을 듣고 있었다. 반면 ‘사무직’ 알바생들은 ‘음악 없이 일한다’는 응답이 62.3%로 전체 알바직군 중 가장 높았던 반면, ‘내가 원하는 음악을 선곡해서 듣는다’는 응답도 32.6%로 전체 직군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