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
2018. 09.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2.4℃

베이징 15.5℃

자카르타 27℃

코오롱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24. 10:4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여주며 환하게 웃고 있다.
23일 코오롱그룹이 진행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에서 멘토와 멘티가 함께 만든 소망팔찌를 보여주며 환하게 웃고 있다. / 제공 = 코오롱
코오롱그룹은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 3기 종결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무지개 디딤돌 멘토링은 경제적 문제·문화 차이로 인해 학업에 적응이 어려운 다문화 및 이주배경 청소년을 위해 동일한 배경을 가진 대학(원)생이 멘토가 돼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3기 활동에 참가한 41명의 멘토와 멘티는 지난해 10월부터 9개월간 매월 한국어 학습을 비롯해 진로 지도·문화체험·예체능 활동 등을 함께하며 고민을 나누고 경험을 공유했다.

이날 종결식에서는 그 간의 활동내용을 공유하고 우수팀을 시상했다. 이어 멘토와 멘티가 함께 ‘소망팔찌’를 만들고 서로에 대한 감사와 응원이 담긴 카드를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최우수팀으로 선정된 김연주(29세·새터민·한국외국어대학교) 멘토와 자보람(14세·몽골 출신·재한몽골학교) 멘티는 영어로 자기소개가 가능할 정도로 실력이 향상된 멘티의 성장모습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고, 미술관·한옥마을 방문 등 다양한 문화체험으로 한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던 과정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악지라(22세·카자흐스탄 출신) 멘토는 “9개월의 멘토링 활동을 통해 우리는 함께 미래를 보고 함깨 걸어가는 사이가 됐다”며 “김여진 멘티(17세·필리핀 다문화가정·명지고등학교)가 저보다 더 성숙한 모습에 오히려 많은 것을 배웠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코오롱그룹은 또한 요리사를 꿈꾸는 다문화·이주배경의 청소년들이 한식조리기능사자격증을 따도록 지원하는 ‘꿈을 잡(Job)아라’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48명의 청소년들에게 한식조리기능사 교육을 지원했고 현재 9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 중 희망자에 한해 인턴쉽 진행·식음사업장 탐방·실습 및 셰프와의 만남을 통해 실질적인 직업 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꿈을 향한 디딤돌, Dream Partners’를 슬로건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과 저소득 아동 등 어려운 이들의 꿈을 위한 조력자가 되겠다는 취지로 나눔경영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